6월 수강신청_토익

인강_토익 MP3 무료배포

900점대게시판 글쓰기

토익 배틀 두배로 즐기기(3)... 숫자로 본 토익 배틀
배를카먼테이러 | 2011.05.10 | 조회 602

4회 해** 토익 배틀이 후반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우선 이 프로그램에 지금 정도 관심이 쏠리는데 상품 목록이 차지하는 비중이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으나, 외부 협찬사까지 동원했던 3회와 비교할 때 많이 초라해진 느낌입니다.

전체 상품 규모에 대해 가타부타할 이유는 없지만, 그나마 누적점수 랭킹에 무게를 두고 정작 최고점수

쪽은 휑한 느낌... 주최측의 의도만 잔뜩 배어있는 씁쓸한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다음 번엔 이 점이 개선되길 바라면서... 암튼 4회까지 거쳐 오면서, 듣기 문제가 들어오고 제한시간이 도입되는 등 모양을 갖추면서 꽤 괜찮은 콘텐츠로 자리잡은 것만은 사실인 거 같습니다. 언저리 댓글에도

이 기간 중에 토익 배틀 폐인임을 자처하는 글도 심심치 않게 보이고요.

 

기본 화면에 세개의 랭킹이 표시되죠. 대학별 순위, 개인 누적점수 순위, 개인 최고점수 순위에요.

두번째, 세번째 순위는 개인별 뿐 아니라, 대학별로 지정해놓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숫자만 봐도 다양한

경향이 보입니다. 오늘은 재미삼아 숫자로 배틀 현장을 한 번 들여다보려 합니다. 숫자가 계속 바뀌지만

대세에 영향 줄 정도는 아니라고 전제하고, 과연 숫자가 세세한 데까지 실제상황을 반영하는지 등에

대한 의구심은 남을 수 있습니다만... 재미니까요.ㅎ 모든 수치는 대회 종료를 일주일여 앞 둔,

자정 넘어 5/10일이 된 시점 기준입니다.

 

 

1. 개인 최고점수 순위 (개인 최고점수 / 개인 누적점수)

---- -------- ----------- ----------- ---------- -------------

순위     닉넴     최고 점수(A)   누적 점수(B)  A/B*100          비 고

---- -------- ----------- ----------- ---------- -------------

  1        Pati*          983              68,092           1.4%

  2        only*         636              31,344           2.0%

  3        BAM*         554             35,961           1.5%

  4        SG*           423                  658         64.3%

  5        엄지*         406              61,627          0.7%

 

  6        병맛*         389                9,212          4.2%

  7        rose*        387                3,717        10.4%

  8        image*      338                  716         47.2%

  9        경영*         320              82,151          0.4%

10        ni*             317                6,686          4.7%

---- -------- ----------- ----------- ---------- -------------

대부분 고득점이 땀과 비례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면서도, 그렇지 않은 경우도 제법 보입니다.

저 비율이 상대적으로 현저하게 높다는 건, 다음 중 하나쯤이 이유겠죠.

0) 원래부터 이 쪽에 천재적인 능력의 보유자일 가능성입니다. 해보신 분들은 공감하시겠지만,

영어 능력을 떠나서 이 가능성은 거의 배제해도 될 겁니다.

1) 다른 아이디가 더 있어서 그 쪽에 누적점수가 쌓여있고 거기서 단련했을 가능성입니다.

2) 이전 회부터 이미 어느 정도 단련이 되어 있어서, 바로 적응해서 고득점했을 가능성입니다.

3) 영어쪽 기능이 아닌 음성적인 컴 기술이 들어갔을 가능성입니다. 지금까지도 심심치 않게 있었고,

주최측에서도 즉시 발견하면 조치하는 경우도 있지만, 좀 지나면 그게 잘 안 되는 모양이더군요.

 

2. 개인 누적점수 순위 (개인 최고점수 / 개인 누적점수)

---- -------- ----------- ----------- ---------- -------------

순위      닉넴     최고 점수(A)  누적 점수(B)  A/B*100           비 고

---- -------- ----------- ----------- ---------- -------------

  1       새롭*          119             94,390           0.13%

  2       lklk*            165             83,100           0.20%

  3       경영*          320             82,151           0.39%     최고점수 9위

  4       Pati*           983             68,092           1.44%     최고점수 1위

  5       kid*            273             66,666            0.41%

 

  6       엄지*          406             61,627           0.66%     최고점수 5위

  7       jhb*            186             54,820           0.34%

  8       sha*           244            43,541            0.56%

  9       BAM*          554            35,961            1.54%     최고점수 3위

10       only*           636            31,344            2.03%     최고점수 2위

---- -------- ----------- ----------- ---------- -------------

이 비율은 낮을수록 노동집약적이란 얘기가 되죠.

 

3. 대학별 순위 (개인 누적 상위 1인,3인 / 대학 누적)

---- -------- ----------- ----------- ----------- -------------

순위   대학명      누적 점수    개인누적상위 개인누적상위        비 고

                                               1인 비율        3인 비율

---- -------- ----------- ----------- ------------ -------------

  1      서울여*      130,976            5.2%            10.9%

  2      성신여*      118,241          70.3%            78.3%

  3      안양*         112,497          83.9%            95.4%

  4      중앙*         112,234          38.8%            76.3%

  5      한양*         110,398          61.7%            67.4%

---- -------- ----------- ----------- ----------- -------------

대학별 전체 누계점수에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을 표시해봤습니다. 숫자가 말해주기 때문에,

뭐 말을 달 필요가 없습니다. 현재 1위 대학의 특징이 잘 나타나죠. 어떤 동기로 어떤 방법으로

힘이 모이게됐는지 구체적으로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전회 대비도 가능하겠지만, 배틀 기간 중에는 이전 회 자료를 볼 수 없다는 점,

같은 사람이 다음 회에 꼭 같은 닉넴을 쓰란 법이 없다는 점 등으로 대상이 못 됐고요.

재미삼아 일차적인 숫자들 한번 들여다봤습니다.

 

 

틀린 문제 해설을 볼 수 있게 해달라거나, 끝날 때 그렇게 매정하게 덮어버릴 거 까진 없지않느냐

하는 댓글을 가끔 보게됩니다. 언뜻 좋은 의견인 거 같지만, 바로 그렇게 하지 않는 게임적 요소가

이 콘텐츠를 이 정도로 많이 찾게 만든 이유 중 중요한 부분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 쪽으로 간다면 진짜 범생 스타일들이 득세하는 지금과 전혀 다른 콘텐츠가 되겠죠.

 

개인 최고점수가 어느 정도까지 갈지도 구경거리일 수 있겠죠. 2회의 1,600점대, 3회의 1,700점대를

갈아치울지 하는 건데요. 게임 방식이 바뀐 게 없으므로 비교가 가능할 거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은 특히 후반전에 주최측에서 신규 문제를 어느 정도 언제 풀어놓느냐가 큰 변수입니다.

 

게임적 요소를 즐기는 것도 좋지만, 문제 내용... 특히 문법 문제, 듣기 문제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므로 조금만 신경쓰면 공부에 생각보다 제법 도움 될 수 있습니다. 문제 나오면 바로

머리 치기하고 있는 초상위 두세명은 빼고요.ㅎ 재미와 실익 둘 다 덜 챙기면 좋겠죠.

 

 

오늘은 숫자만 좀 늘어놔본다는 게 길어졌습니다. 그럼...


목록보기
여름방학 무료예약 혜택 (6월말/2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