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40301] 토익0원

해커스영어,이벤트,무료,무료이벤트,기프티콘,영어회화,영어회화 10분의 기적

텝스자유게시판 글쓰기 목록보기

씁쓸한 영어의존 세태...
천하공군 | 2015.07.11 | 조회 1127
  • 내일 처음 텝스치는 현직 교사입니다. 답답한 마음에 넋두리 해 봅니다^^

     텝스를 치는 이유는 해외 한국학교(러시아 모스크바)에 지원하기 위함인데, 텝스를 요구하더군요;;
    러시아어는 1년 정도 배워 생활 회화가 가능한데, 왜 영어성적을 요구하는 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영어 수업을 시키기 위함이라면..

     저는 2010년부터 영어교사로 일하면서 영어로 수업하고, 방학 때 영어 캠프를 운영해왔고, 원어민과 자유롭게 대화하고 한국의 정치나 교육제도에 대해 토론할 수 있지만, 공인 어학 점수는 없습니다. 대학 졸업 때 토익 800이상을 요구해서 본 게 전부입니다.

    토익, 토플, 텝스.. 정말 외국인과 무역, 비지니스하는 회사, 외국어 고등학교, 국제학교가 아닌 이상 꼭 필요할까요?
     
     토익, 토플, 텝스 이 세 영어 시험에 대한 의존이 상상을 넘습니다. 마치 영어 점수를 받지 않으면 그 기관의 공신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공무원 선발 시험도 영어과목을 영어능력평가 점수로 대체한다고 하고.. 동사무소에서 행정업무를 보는 공무원이 과연 영어를 얼마나 쓸까요? 
      외국인이 민원 업무를 보러 온다고요? 왠만한 부서 안내판이나 서류 신청서에는 영어로 함께 기재되어 있습니다.

     제가 러시아 여행을 갔을 때 놀랐던 것이, 횡단열차 전체 칸에서 영어 할 줄 아는 사람이 단 두 명 밖에 없었습니다.
    심지어 공항 안내 데스크에서조차 영어가 안통했습니다. 같이 간 일행들이 이 놈의 나라는 영어할 줄 아는 사람이 없다고 툴툴 거리길래 제가 말씀드렸죠. 여긴 영국이 아니라 러시아라고..^^

     길을 묻는 답시고 "Excuse me", "Hello" 따위로 말을 걸었다간 대꾸는 커녕, 쳐다도 안보던 무뚝뚝한 사람들이, 짧은 러시아어로 떠듬떠듬 이야기하니 정말 친절하게 알려주고 데려다 주더군요;; 나중엔 친해져서 먹을 것도 주고 자기 집에서 자고 가라 그러고;; 아직 연락하고 지내고 있습니다.
     여행객들이 러시아 국기를 들고 다니고, 길에서 러시아 국가 부르는 청년들도 보고(우린 애국가 부르나요?), 암튼 자국에 대한 자부심이 상당했습니다.
     
     반면 한국은 어떻습니까?
    부산 지하철에선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4개 국어로 방송을 합니다. 국제관문도시로서 친절한 것은 좋지만 때론 좀 과한게 아닌가..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외국인이 길을 물어보면(건방지게 한국에서 영어로) 피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체로 어떻게든 영어로 알려주려 노력합니다.
    EBS 다큐프라임에서도 나왔죠.. 동남아인 보다 북미인들에게 훨씬 친절한 모습..
    그러니 굳이 한국말 배울 필요가 없는 겁니다. 4년 넘게 사는 캐나다 원어민도 우리 말 몇 마디 못합니다.
     저는 먼저 우리 말로 묻습니다. "어디 가세요?", "뭘 도와드릴까요?"  그래도 잘 모르면 손짓 발짓으로 알려줍니다.
    정 안 통하면 영어로 알려줍니다. 그러면 상대방도 한국어로 "감사합니다." 하고 답을 하더군요.

    온 나라가 영어, 영어점수에 환장한 것 같습니다. 저만 열내봐야 바뀌지도 않는데..^^

     2년 유효기간을 둔 것도 그렇고(한 번 익힌 언어실력이 2년만에 증발하나요??), 교재, 인강, 학원 등이 결탁해서 어떻게든 고득점 받아! 또 시험을 치라고!! 부추기는 것 전부 영어시험회사의 상술이라고 생각합니다. 4만2천원~18만원 하는 응시료 x 3회(많게는 10회 이상) + 학원/인강비 들이는게 정상은 아니지 싶어요.
     정말 영어능력을 평가하자면 텝스나 토익 스피킹 점수를 요구할 게 아니라, 원어민과 다자간 심층면접을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그런 면에서 유학은 비용대 효과가 가장 떨어지는 방법입니다. 러시아어, 아랍어 등 희귀 언어면 모를까 1~2년의 시간, 생활비+학비, 학업중단 등 기회비용이 크면서도 효과는 검증되지 않아서, 유학 갔다와도 노는 사람들 천지더군요.
    유학이 더 이상 스펙이 아닌 시대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론 원어민 친구 만들고 독학하는게 가장 효과가 좋다고 생각합니다.

     500점이 나오든, 800점이 나오든, 내일 한 번 치고 끝낼 생각입니다. 저는 실용 영어능력을 검증하는 것도, 고득점이 필요한 게 아니라, '문서로 공인된' 영어 시험점수가 필요할 뿐이니까요.

목록보기
300% 환급 프리패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