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스어학원, 해커스토익, 토익강좌, 수강신청

해커스톡 영어회화

대학순위 게시판 글쓰기 목록보기

대학생 전세 임대주택에 ''구름 인파''
7 | 2012.01.10 | 조회 328

대학생 전세 임대주택에 '구름 인파'


"보세요. 이게 대학생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현실입니다. 저도 여기 와서 깜짝 놀랐습니다"

이지송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대학생 전세임대 주택 신청 접수 첫 날인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LH 서울지역본부의 신청창구에 몰려 있는 대학생과 학부모들을 본 후 취재진들에게 한 첫말이다.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공급되는 대학생 전세임대주택에 재학생은 물론 학부모, 복학을 앞둔 군인 등 구름 인파가 몰려들면서 비싼 등록금과 치솟는 물가에 시달리는 청년층의 생활고를 여실히 보여줬다.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에는 오전 창구를 열자 마자 수십명이 들어섰으며 오후 마감시간까지 전국에서 모두 1천700여명이 접수를 마쳤다.

서류 미비로 돌아간 대학생들까지 합치면 적어도 2천500여명이 첫날 전세임대주택을 신청하기 위해 각 지역본부를 방문한 것으로 LH는 추산했다.

대학생 전세임대주택이란 신청자들이 원하는 임대주택 1만가구를 LH가 전세로 빌린 뒤 보증금 100만~200만원, 월세 7만~17만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대학생들에 재임대하는 사업이다.

LH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10만명이 전세임대주택에 대해 문의할 정도로 신청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고 LH는 전했다.

이날 전세임대주택을 신청한 대학생 김여진(21.여)씨는 "대학 주변 원룸 시세가 보증금 1천만원, 월세 50만원 수준으로 너무 비싸다"며 "전세임대주택을 이용하면 그래도 부담을 덜 수 있을 것 같아 신청하러 왔다"고 말했다.

제대 후 복학을 앞두고 월셋집을 구하러 온 황진성(22)씨도 "요즘 대학가에 전세는 거의 없고 월세만 있는데 보증금 1천만원, 월세 50만원이 기본"이라며 "등록금을 내고 나면 너무 부담스러운 금액"이라고 전했다.

대학생 홍윤희(19.여)씨는 "우리 학교 주변은 보증금 200만원에 월세 30만원으로 서울에서 저렴한 편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등록금과 생활물가를 고려하면 부담스러운 액수여서 꼭 당첨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아들을 대신해 신청하러 온 학부모 조영숙(51.여)씨는 "학비는 학자금 융자로 마련했지만 용돈과 집세는 아들이 스스로 벌면서 학교에 다니느라 고생이 많다"며 "아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꼭 당첨됐으면 좋겠다"며 애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군 복무를 마치고 복학했다가 다시 1년 휴학을 하고 인턴사원으로 일하는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이날 전세임대주택마저 직접 신청하러 오지 못하는 아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북받쳤기 때문이었다.

신청자들은 접수 첫날부터 예상보다 많은 인파가 몰리자 혹시라도 전세임대주택에 입주하지 못할까봐 마음을 졸이며 불안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목록보기
해커스 중국어 2019 수능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