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강신청을 찾고있나요? 과목 한 눈에 보기

해티즌 연애상담반 글쓰기 목록보기

지우고 싶은 날은 없다
모임 | 2013.06.02 | 조회 203

지우고 싶은 날은 없다
 
 
살아온 삶, 그 어느 하루라도
가만히 생각해 보면
살아온 삶의 단 하루
아무리 아픈 날이었다 해도
지우고 싶은 날은 없습니다.


 
그 아픔 있었기에
지금 아파하는 사람을
헤아릴 수 있기 때문이며
그 아픔 있었기에
아픔을 호소하는 사람에게
희망을 이야기 할 수 있기때문입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살아온 모든 날
그 어지러웠던 날들도
단 하루 소중하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누가 혹시 아픔과 슬픔 속에
고통을 잊으려 한다면
지우개 하나 드릴 수 있지만
고통의 날을 지우려 한다면
이렇게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이 고통의 날이 얼마나 소중한 날이었는지
아시게 될 거예요. 지나고 나면...
그래서 제가 지우개를 드린 걸
원망하게 될 거예요. 지나고 나면...
 


가만히 지난날을 생각해보면
모든 일이 소중한 것처럼
가만히 지나간 날을 생각해보면
모든 날 중 단 하루도
지우고 싶은 날이 없습니다.
 
지금 또한 소중한 날들 중의 하나가
또 지나가고 또 시작되고 있음은
참 감사한 일입니다.
 


그래서 가만히 생각해 보면
참 감사한 일과 감사한 날들만
우리 생의 달력에 빼곡히 남게 됩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