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강신청을 찾고있나요? 과목 한 눈에 보기
HSK 최빈출 어법 300제 무료배포

해티즌 자유수다 글쓰기 목록보기

미발추에 대해서 해티즌들의 생각은..?
이런 | 2008.08.30 | 조회 380

이미 국회에 통과가 되어 실행되고 있는 사안이지만


 


매년 1년에 천명가까이 뽑고 아직 뽑아야될 미임용자들이 7000명 이상 남아있다고 합니다.


 


그들은 16년 동안 요구르트 아줌마, 생선 장수, 정육점 주인, 심지어 계란 차력사까지 있습니다.


 


그 분들의 직업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다른 생업에서 종사하시던 분들이 지금에 와서 교단에 서겠다고 하는 것 자체가 정말 넌센스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들은 이미 18년 전에 교직을 포기한 사람들입니다. 정부에서는 교원임용시험을 발표하면서 기존의 국립 사범대생들을 교대로 편입을 권유하거나 교원임용시험의 초기 몇회까지는 더 많은 비율로 뽑겠다고 약조까지 했는데 말입니다.


 


 


그들은 3개월만 연수받으면 어느 과목이라고 가르칠 수 있다고 말하고 있고 많은 지원자들이 지원하는 곳이 "국어" 라는 군요. 가정교육과를 전공한 사람도, 체육교육과 등등의 선생님이 국어를 가르친다고 생각하니..


 


앞으로 학교에서 만나게 될 국어 선생님의 자질이 모든 사람들에게 회자될까 두렵습니다.


 


그리고 2005년에 시사투나잇에서 사범대생의 촛불시위나 투쟁을 보고 "밥그릇챙기기"라고 언론플레이한 사항에 대해서 정말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더군요..


 


제 생각에 밥그릇 챙기기는 사범대생이 아니라 얼마전에 있던 교대투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만..


 


아무튼 이미 2년이 지났고.. 그동안 뽑힌 미발추도 많을 것이니.. 앞으로 많은 교단에서 미발추를 만나게 되겠군요.

 첨부파일 : %B9%CC%B9%DF%C3%DF_8860.jpg (1.4KB) (0)

목록보기